상호의존 Interdependence

전시기간 : 2016년 9월 28일 (수) ~ 11월 20일 (일)
오프닝 : 2016년 9월 28일 (수) 오후 7
장소: 북서울미술관 지하1층 커뮤니티갤러리

“작가와의 대화”
2016년 9월 28일 (수) 오후 7시 ~ 8

01_interdependence_1 01_interdependence_2 01_interdependence_7 〈불확실한 학교〉 참가자 전시 “상호의존”은 〈불확실한 학교〉 참가자들의 작품과 학교 프로그램의 과정을 소개한다.

〈불확실한 학교〉는 지난 두 달간 작가, 창작자, 예술 교육자, 활동가, 사회 복지사를 참가자로 초대해 총 15회의 워크숍과 공개 세미나를 진행했다. 서로 다른 감각과 언어를 사용하는 개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일시적이고 자율적인 배움의 공동체를 이뤘다.

우리는 주류의 소통방식을 질문하며 모두를 포괄할 수 있는 대화를 시도했다. 참가자 고유의 필요사항을 고려하고 해설보다는 통역에 집중했다.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서 글은 질감을 띄고, 단단한 언어는 살아 움직이는 언어가 된다. 우리가 발견한 이 대화의 방식은 공동체 안의 다양성을 발현시키고 개인의 존엄성을 지탱해주는 구조다. 이와 같은 대화가 예외적인 하나의 사건이 아니라 당연한 삶의 조건이 될 때, 우리는 각자가 가진 편견을 탈학습하고 타인에게 사려 깊은 손을 내밀 수 있게 될 것이다.

“상호의존”은 우리의 불완전한 고유의 아름다움과 그것을 포용할 가능성에 관한 전시이다. 또한, 불확실한 학교 강사와 참가자, 협력 작가들이 서로에게 보여준 ‘급진적 호혜’를 관람객과 나누는 자리이다. 상호의존의 잠재력은 각자가 혼자였을 때는 불가능하다고 여겨지던 것들이 공동의 역량으로 가능해지는 데에 있다.

참여작가
고재필, 곽규섭, 김성원, 김예림, 김은설, 김인경, 김현우, 박현성, 박범, 육건우, 이민희, 이영익, 이진솔, 이유진, 정도운, 조영은, 전은경

협력작가
라야, 김보라, 김태경, 소목장세미, 유원선, 정유미

협력기관
로사이드
잠실창작스튜디오
틈사이로

기획
최태윤

진행
박은혜, 서새롬

exhibition4

Uncertainty School participant exhibition, Interdependence, 2016, Commissioned by SeMA Biennale Mediacity Seoul 2016

Time: September 28 (Wednesday) – November 20 (Sunday)
Opening: September 28 (Wednesday) 7pm
Venue: Community Gallery of Buk-Seoul Museum of Art

Program: “Conversation with the artists”
September 28 (Wednesday)  7pm~8pm

Uncertainty School participant exhibition Interdependence presents the participants’ works and progress of the program.

Uncertainty School invited artists, creators, art educators, activists, and social workers as participants and organized 15 workshops and public seminars. Individuals who use different senses and languages came together to form a temporary and autonomous community of learning.

We questioned the mainstream method of communication and attempted to have an inclusive conversation. Considering the specific needs of the participants, we translated before interpreting their message. Through this process, text becomes texture, concrete language becomes living and fluid language. These ways of conversation are the support structure which enables diversity within the community and preserves the dignity of individuals. When this conversation is no longer an exception, but a natural condition, we can unlearn our biases and reach out to others with generosity.

Interdependence is an exhibition about the beauty of our distinct incompleteness and the possibility to embrace it. It’s also a chance to share the ‘radical reciprocity’ of the Uncertainty School’s lecturers, participants and collaborating artists with the visitors. Interdependence is the potentiality, transforming somethings that are deemed impossible as an individual, into a possibility with collective capacity.

Exhibiting artists
Jaephil Ko, Kyuseob Kwak, Sungwon Kim, Yerim Kim, Eunseol Kim, Inkyung Kim, Hyunwoo Kim, Hyeonseong Park, Bum Park, Gun-woo Yook, Minhee Lee, Youngik Lee, Jinsoul Lee, Yujin Lee, Dowoon Jeong, Young-eun Cho, Eunkyoung Jeon

Collaborating artists
Raya, Small studio Semi, Taekyung Kim, Yumi Jung, Bora Kim, Wonsun Yoo

Partnering Organizations
Raw+side, Jamsil Art Space, Tumsairo

Planning
Taeyoon Choi

Production
Saerom Suh, Grace Park

exhibition1

 

 

exhibition2 exhibition3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