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개러지 밴드 My Garage Band

홍승혜 작가의 〈나의 개러지 밴드〉는 작가가 포토샵에서 그려낸 인물 픽토그램으로 결성한 가상의 뮤직 밴드이다. 이 픽토그램들은 작곡 소프트웨어 ‘개러지밴드’로 직접 만든 음원에 맞춰 춤추고 연주한다.

누구나 손쉽게 다룰 수 있는 컴퓨터 프로그램의 출현으로 창작 활동은 대중화되고 있다. 이 세미나는 작가의 최신 뮤직비디오 〈나의 개러지 밴드〉의 창작 배경을 살펴보고, 오늘날 기계문명이 탄생시킨 아마추어 예술가들과 그들의 ‘아마추어 정신’을 통해, 무엇이 진정한 예술이고 누가 진정한 예술가인가를 질문해 보고자 한다.

09.11, 3:00pm5:00pm
남서울생활미술관 (지도)
미디어시티 서울, 불확실한 학교

Hong Seung-Hye created My Garage Band,  a virtual music band, by drawing pictograms using Photoshop. The pictograms play instruments and dance to music which Hong made with ‘Garage Band’ software.

Artistic creations are becoming more popular due to accessible computer programs. This seminar will examine the background of Hong’s latest project My Garage Band and the ‘Amateur spirit’ and the present day’s technical culture that foster amateur artists. We will question the true nature of art and the identity of a real artist.

b002_1

Hong Seung-Hye, Ghost, 2016.
홍승혜, 유령, 2016


mediacity-9921

남서울미술관 입구에서 대화하는 불확실한 학교 참가자들.
Uncertainty School participants in the steps of Nam Seoul Museum of Art.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